최신뉴스


 가입코드 다를시 가입거절 / 차단됩니다  


[K리그1 주간 리뷰] 경기장 난동 사건과 충격의 순위 변화

작성자 정보

  • 하이베터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1,695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K리그1 12라운드는 예기치 못한 사건과 극적인 순위 변동으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인천 유나이티드와 FC 서울의 맞대결에서 경기장 난동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일었고, 전북 현대 모터스는 수원 FC에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하며 리그 최하위로 추락하는 등 다사다난한 일주일을 보냈다.


FC 서울, 인천 원정에서 2-1 승리… 경기 후 난동 사건 발생

이번 시즌 두 번째로 열린 경인더비는 예상대로 치열한 경기로 진행됐다. 비 내리는 가운데 FC 서울이 인천 유나이티드를 2-1로 제압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 내내 두 팀은 거친 몸싸움과 신경전을 벌였고, 팬들 역시 긴장된 분위기 속에 경기를 지켜보았다. 특히, 인천의 제르소가 서울의 최준을 거칠게 밀쳐 퇴장당하는 장면은 경기의 흐름을 크게 바꿨다. 제르소의 퇴장은 인천에게 큰 타격이었고, 후반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박성훈과 문지환 간의 신경전이 격화되었다.


서울은 윌리안의 멀티골을 앞세워 10명이 된 인천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두었다. 하지만 경기 종료 후, 서울의 골키퍼 백종범이 인천 서포터즈석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자 흥분한 인천 팬들이 경기장으로 물병을 던지며 큰 소란이 벌어졌다. 이 사건은 경기의 열기를 더욱 고조시켰으며, 양 팀 팬들 간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이번 사건은 K리그1 운영진의 주목을 받으며 향후 추가 징계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전북 현대 모터스, 수원 FC에 2-3 역전패… 리그 최하위 추락

전북 현대 모터스는 수원 FC와의 경기에서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하며 리그 최하위로 추락했다. 전북은 전반 24분 문선민의 선제골과 34분 박재용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일찌감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전반 42분, 전북의 보아텡이 레드카드를 받으며 퇴장당하는 변수를 맞았다. 이로 인해 전북은 수적 열세에 놓였고, 수원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수원은 후반전에 에이스 이승우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이승우는 자신의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두 골을 넣어 팀을 역전시켰다. 이어서 정재민이 추가 골을 넣으며 수원은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전북은 홈에서 패배를 기록하며 3연패에 빠졌고, 리그 최하위로 내려앉으며 깊은 위기에 빠졌다. 이번 패배는 전북에게 큰 타격이 되었으며, 팀의 재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울산 현대와 김천 상무, 2-2 무승부로 승점 1점씩 획득

2위 울산 현대와 3위 김천 상무의 맞대결은 치열한 접전 끝에 2-2 무승부로 마무리되었다. 울산은 전반 2분 만에 루빅손의 빠른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김천은 전반 29분, 김대원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빠르게 균형을 맞췄다. 울산은 후반 6분 프리킥 찬스에서 김영권이 헤더골을 성공시키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경기는 막판까지 긴장감이 넘쳤다. 울산은 리드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으나, 후반 추가시간에 김천의 김태현이 동점골을 터뜨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로써 울산은 5연승 행진이 마감되었고, 승점 24점으로 1위 포항 스틸러스와의 격차를 승점 1점으로 유지했다. 김천은 승점 22점으로 3위 자리를 지켰다.


기타 K리그1 12라운드 경기 결과

강원 FC 3-3 대전 하나 시티즌: 강원과 대전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양 팀 모두 득점력을 과시했지만, 승리를 가리지 못했다.

대구 FC 3-2 광주 FC: 대구는 광주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대구는 경기 내내 주도권을 잡았고,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를 지켜냈다.

포항 스틸러스 1-1 제주 유나이티드: 포항과 제주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포항은 울산과의 승점 차이를 벌리지 못했지만,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번 주 K리그1은 경기장 안팎에서 많은 사건과 드라마가 펼쳐졌다. 다음 라운드에서는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각 팀이 어떤 전략을 펼칠지 주목된다. 팬들은 앞으로도 K리그1의 다이내믹한 경기를 기대하며 응원할 것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 / 1 페이지

경기상황

최근글


새댓글





  • 현재 접속자 1,482 명
  • 오늘 방문자 2,364 명
  • 어제 방문자 1,878 명
  • 최대 방문자 5,088 명
  • 전체 방문자 120,348 명
  • 전체 회원수 6,660 명
  • 전체 게시물 272,394 개
  • 전체 댓글수 20,646 개